2018年06月

2018年06月发布的文章
  • 이현경 Lee hyun kyung – 처음 보는 나

    널 바라보는 순간이 갈수록 길어지는 나를 발견하게 됐을 때 두근거려 오는 너와 눈 마주치는 순간 피해버리는 내 떨림에 나도 놀라서 얼버무리는 내 모습이 너에게 보여준 나의 유일한 맘 말을 하려 해도 막 뒤엉키는 준비한 고백은 한 번도 보지 못한 답답한 내 모습 널 사랑하기 전 나만큼만 우연히 친구 만날 때처럼만큼만 조금 더 침착하게 조금 더 솔직하게 너만을 위해 꼭 해주고 싶던 말 사랑해 아무도 몰라 나 혼자만이 고민했던 니 생각 니 걱정들이 버거워서 말을 하려 해도 막 뒤엉키는 준비한 고백은 한 번도 보지 못한 답답한 내 모습 널 사랑하기 전 나만큼만 우연히 친구 만날 때처럼만큼만 조금 더 침착하게 조금 더…

全部加载完成